바둑의 역사

바둑의역사

바둑의 기원에 관한 정확한 역사적 증거들이 많이 있다. 그러나 이러한 증거들은 많은 신화와 이론에 근거하고 있다. 바둑에 대한 이론중에는 바둑은 원래 계절을 추적하는 방법에 의하여 만들어졌다고 하는 이론이다.. 고대 중국 사람들의 생활이 농업을 기반으로하고 있기 때문에 이것은 매우 유용한 도구가 되었을 것이다. 바둑 판 (보드 361 점) 교차점은 대략 1 년에 일의 수에 따라 바뀌게 된다. 돌을 매일 배치되면, 한 계절을 추적 할 수있을 것이다. 중국에 장강의 홍수 등의 자연 이벤트를 추적하기위한 도움이 되기도 하였다. (- 2258 BC 2337). 그리고 또하나의 전설은 중국 요순시대의 황제 요가 그의 아들 단주에게 천문학을 가르키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었다고 하는 이야기가 있기도 하다. 그 밖에 많은 무술의 문파들이 바둑을 무술수련의 일부분으로 다루었다. 무술을 연마하는 과정에서는 심신수양의 균형이 필요로 하는데, 바둑은 심의 수련의 일부로 다루어져 오늘에 까지 이루게 된것이다. 바둑에 대한 이야기는 수많은 철학자들로 다루었으며, 그들의 바둑에 대한 해석은 모두 달랐다. 공자는 바둑을 단순한 게임으로만 해석을 하였으며, 한국의 성리학 철학자인 송시열은 (자연과 원리) 바둑은 정신 에너지를 향상한다고 주장했다. 현대에 와서 볼 때에는 바둑은 뇌의 정신 능력을 향상 시키는 도구라는 것이 과학적으로 증명이 되었다. 바둑은 집중, 기억, 판단 능력을 향상 시키며, 치매 예방과 두뇌 발달에 유익한 정신운동의 도구인 것이다. 바둑을 즐기는 바둑인구는 현재 약 25 만 명이 전세계 바둑을 즐기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바둑을 직업으로 삼고있는 선수의 대부분은 중국, 한국, 일본, 대만에 있다..